검색엔진-상위-노출을-위한-SEO-백링크가-무엇이고-왜-필요할까.

여기에서 경쟁자의 백링크 프로필을 보는 데 도움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도움이 되면 좋겠네요. 더 많은 사람들에게 콘텐츠를 노출하고자 했던 마케터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내 티스토리 블로그도 어서 빨리 구글에서 검색이 되도록 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소개를 하고 싶어집니다.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관리자라면 한 번씩 내가 올린 글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되고 검색되길 바랍니다. 2015년 기준 국내 점유율이 한 조사에서 77%를 차지했었고 구글은 6%대에 정도로 국내 검색시장은 네이버에 편중되어 있었습니다. 2016년 11월에 발표된 더 서치 모니터 등 웹트래픽 분석 회사들의 조사결과 네이버의 검색 점유율은 2016년 3/4분기 기준 48%대를 기록해 전년과 비교해 무려 30%에 가까운 하락을 맞았습니다. 그리고 닐슨코리안클릭의 2016년 8월 발표자료에는 여전히 네이버가 87.2%의 검색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네이버가 이런 제약을 없애려는 노력이 전혀 보이고 있지 않기에, 네이버를 대상으로 검색엔진최적화를 하려는 기업은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동안 네이버가 검색 광고 등으로 올리던 매출이 연간 1조원대에 육박해 왔던지라 네이버 내부에서는 변화하는 이 상황을 비상상황으로 보고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내가 작성한 글이 구글이나 네이버 혹은 빙에서 검색되지 않을 때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색인 생성 여부는 각 검색 포털마다 차이가 있게 마련인데 오늘은 구글과 네이버 그리고 빙에서 색인 생성을 요청하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해당 페이지가 현재 빙에서 색인이 생성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검사한 페이지가 현재 색인이 생성되었는지를 확인하는 과정인데요. 당연히 내가 방금 작성하여 발행한 글이 구글에 색인이 바로 생성되는 경우가 잘 없기 때문에 등록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는 것이죠. 가장 먼저 ①번으로 표시된 곳의 삼각형 모양을 눌러 내가 새 글을 발행한 블로그를 선택해 줍니다. 그리고 ②번으로 표시된 ‘URL 검사’ 항목을 클릭해 주세요. 그리고 ②번에 배치된 ‘URL 검사’ 항목을 클릭해 줍니다. 네이버 때와 마찬가지로 티스토리는 html, css 편집이 가능하기 때문에 데스크탑PC로 티스토리 블로그 관리자 메뉴의 ‘HTML/CSS편집’ 항목을 클릭해 html 에디터 창을 띄웁니다. 참고로 RSS도 등록할 수 있는데 티스토리는 RSS 주소가 자신의 티스토리 블로그 주소/rss 입니다. 이후 자신의 워드프로세스 홈페이지 관리자 화면으로 들어갑니다. 또한, 자신의 백링크 서비스에 자신이 있는 전문가라면 샘플 요구에 응할 것입니다. 처음에 작업을 안하셨으면 제일 위해 한국어(자동)이라고만 되어 있을 텐데 여기서 “언어 추가”를 클릭하고 오른쪽에 있는 ‘추가’를 클릭하시면 됩니다. 정말 많은 시간을 투자해서 찾아 보았더니 구글에서 검색되게 하려면 내 블로그 주소를 구글 블로그 검색에 추가 해주어야 했다. 추가 상담이 필요하신 분은 네이버예약 상담요청해주세요. 내 페이지의 주소를 붙여 넣어 주셨다면 이제 ‘Enter’를 눌러주세요.

네이버 블로그 포스트 주소를 적으면 되는데 글 하나를 등록할 수도 있고 rss 등록, 블로그 전체를 등록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기존에 복사해 둔 내 블로그 글 주소를 표시된 곳에 붙여 넣어 줍니다. 구글 서치 콘솔에서 위에 표시된 ‘URL 검사’ 란에 복사했던 페이지의 주소를 붙여 넣어줍니다. 위에 표시된 바와 같이 내가 발행해서 색인 생성을 요청할 페이지의 주소를 복사해 주셔야 하는데 네이버 서치 어드바이저는 구글 서치 콘솔과는 조금 다른 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위 화면에 표시된 부분에 복사해 둔 내 블로그 글의 주소를 붙여 넣어줍니다. V’로 쉽게 붙여 넣을 수 있습니다. V’를 누르시면 붙여 넣기가 됩니다. 그만큼 가치를 인정해주는 거라 보면 됩니다. 대부분이 비슷비슷한 로직으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검색엔진에는 비슷한 방법으로 등록이 됩니다. 참고로 앞으로 진행할 구글 애널리틱스, 구글 애드센스 등을 이용할 때도 비슷한 등록 절차가 반복됩니다. 위 화면의 밑줄 친 곳을 보면 처리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데 ‘요청 완료’가 확인되면 성공적으로 요청이 완료된 것인데 간혹 ‘수집 보류’가 나타날 때도 있습니다. 수집현황을 살펴보면, 검색로봇이 수집(Crawling)한 페이지수에 대한 통계를 보여 준다. 비전공자인 그에게 세세히 설명하자니 너무 귀찮아서 ‘응 비슷한 거야’라고 말하고 말았는데, 뜻밖에도 소프트웨어 개발(Software Development)과 프로그래밍(Programming), 코딩(Coding)의 차이에 관해 물어보는 사람이 많길래 언젠가 한 번 정리해서 포스팅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4) 서치콘솔 화면에서 계정 연결하기 버튼을 클릭을 한 다음 구글 계정에 로그인을 합니다. 2) 구글 서치 콘솔 화면에서 도메인(신규) 또는 URL 접두어 2가지 메뉴를 볼수가 있습니다. 네이버 서치 어드바이저로 돌아오시면 위와 같은 화면이 나타날 텐데 표시된 부분에 ‘요청’을 클릭하시면 그 밑으로 ‘웹 페이지 수집’과 ‘웹 페이지 검색 제외’, 그리고 ‘RSS 제출’ 및 ‘사이트 맵 제출’ 항목이 나타납니다. 이제는 화살표를 따라 이동하여 ‘색인화 요청’을 클릭해 줍니다. 이제는 내가 색인 생성을 요청할 내 블로그의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에 들어가시면 내가 네이버 서치 어드바이저에 등록한 블로그들의 주소가 나오게 되는데 그중에 색인 생성을 요청할 글이 발행된 블로그 주소를 클릭해 줍니다. 위에 표시된 바와 같이 내가 발행해서 색인 생성을 요청할 페이지의 주소를 복사해 주세요. 표시된 바와 같이 ‘웹 마스터 도구’를 클릭해 주세요.

그중에서 ‘웹 페이지 수집’을 클릭해 주세요. 텍스트를 사용하라 – 중요한 페이지 제목이나 콘텐츠를 이미지, 동영상, 애니메이션 등으로 만들어 구글에서 인식하기 어렵게 하지 말라고 합니다. 시나리오: Google 상품 매장에서 최근 반응형 모바일 웹사이트를 만들어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운영하기 시작했는데, Google 애널리틱스에서 전반적인 트래픽을 살펴보니 이탈률이 85%였습니다. 이탈률이 높은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트래픽을 분석할 때 유용한 측정기준은 다음 중 무엇입니까? 정정합니다. 해당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더서치모니터라는 사이트의 원문을 확인해 보았는데 2015년 11월에 작성된 기사였고, 데이터 소스 출처가 불명확했습니다. 먼저 내가 블로그에 글을 작성하고 발행하게 되면 내 블로그를 등록해 놓은 검색엔진에서 운용하는 소프트웨어 로봇들이 돌아다니며 내 블로그에 새 글이 작성된 것을 발견하게 되죠. 물론 시간이 지나면 각 검색엔진에서 자동으로 내 글을 모두 크롤링해 갑니다만 우리는 한시라도 빨리 내 글이 검색엔진에 노출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잖아요. 그러면 요청을 받은 구글 로봇이 내 블로그를 방문해서 새 글에 대한 정보를 크롤링해 가고 색인을 생성해주겠죠? DNS 레코드 설정 추가에서 레코드 타입을 텍스트(TXT)로 변경후 IP 주소 / 레코드값에 구글에서 받은 TXT 레코드값을 입력합니다. 등록을 하게 되면 새글이 바로 확인이 되는게 아니라 일정 시간이 지난후 확인을 할수가 있으니 넉넉 잡고 일주일정도 기다리시면 구글에서 확인을 할수가 있습니다. 구글 검색엔진에 등록하는 블로그 플랫폼 중에서 가장 쉬운 방법이 아닐까 생각이 드는데 티스토리의 경우 다음에서 기능을 제공해주고 있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등록을 할수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구글 웹마스터 페이지로 가서 직접 등록을 하고 HTMl 코드를 삽입하는 방식이었다면 티스토리 플러그인 메뉴를 이용하면 쉽게 등록을 할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우연한 계기로 이 검색엔진 최적화를 실무에서 직접 하게 된 계기가 있었는데, 아주 신세계더라고요. 라고 된 구글 소유권 확인 메타태그를 복사해서 티스토리 html 에디터 창의 사이에 붙여넣습니다. 네이버 웹마스터 도구에서 나왔던 소유권 확인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11. ‘소유권 인증’에 보면 ‘인증된 소유자입니다.’라고 되어 있음. 구글상위노출 또한 내부링크를 통해 웹사이트 내에 인기없는 게시글을 소개함으로 웹사이트 내에 콘텐츠 SEO점수가 균등하게 분배될 수 있어요. 앞으로는 글을 발행할 때마다 항상 색인 생성 요청과 웹 페이지 수집을 습관화하시면 조금이라도 더 효율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실 수 있으실 것 같네요. Google에 따르면 코어 웹 바이탈은 순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리고 그 옆에 ‘확인’ 버튼을 누르면 내 글에 대한 웹 페이지 수집을 요청이 완료되게 됩니다. 그러면 내가 작성한 글에 대한 구글 색인이 생성될 수 있는지 여부를 검사하게 됩니다. 검사가 끝나면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데 ‘URL을 Google에 등록할 수 있음’이라는 메시지와 ‘색인 생성 가능 여부’ 그리고 ‘모바일 사용 편의성’이라는 메시지에 초록색 체크표시가 되어 있으면 내 글이 구글에 색인이 생성될 준비가 완벽하게 끝났다는 의미죠. URL이 Bing에서 색인화될 수 있습니다.’라는 메시지와 ‘SEO에 문제가 없습니다.’라는 표시가 확인되면 내 글의 색인이 생성될 완벽한 준비가 끝난 것입니다. 그러면 내가 작성한 글이 색인이 생성될 수 있는 글인지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겠죠? 처음에는 ‘상태’ 부분에 ‘가져올 수 없음’이라고 뜨지만, 잠시 후에 새로고침 하면 ‘성공’으로 상태가 바뀝니다. 그러므로 외부의 신뢰할 수 있는 사이트가 정상적으로 나의 글을 링크 하는 것이 블로그 번영에 좋은 길이라 할 수 있겠다. 더보기 를 눌러 들어가면 “상위 링크 사이트” 에 대한 리스트가 나옵니다. 구글 서치콘솔에 들어가게 되면 먼저 사이트를 등록하라고 나옵니다. 조금이라도 빨리 색인이 생성되어 검색 결과에 반영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은 누구나 하게 되죠? 로그인을 하게 되면 위와 같은 화면이 나오게 되는데요. 그러면 위와 같이 ‘URL이 Google에 등록되어 있지 않음’이라는 메시지가 나타날 것입니다. 다만 여러 개의 블로그가 등록되어 있다면 내가 색인 생성을 요청할 글을 작성한 블로그를 선택해 주셔야 합니다. ①번에 삼각형 표시를 클릭하면 빙 웹마스터에 등록된 내 블로그들을 선택할 수 있는데 빙 웹마스터 도구에 블로그가 하나만 등록되어 있다면 문제가 없습니다. 블로그를 하나만 운영하신다면 상관이 없습니다.

Leave a Comment